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2-01-24 10:33 (월)
기사 (1,728건)

【뉴스퀘스트/베이징=전순기 통신원】 4차 산업혁명 시대인 21세기의 언론은 사양 산업이라고 단언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특히 종이 신문이나 통신은 더욱 그렇지 않나 보인다.굳이 다른 케이스를 찾아볼 필요도 없다. 미국과 유럽 등 서방 세계의 유명 오프라인 미디어들이 수년 전부터 과거의 영화에 연연하지 않고 속속 온라인 매체로 전환하는 현실 하나만 봐도 잘 알 수 있다.중국 역시 예외는 아니다. 일부 매체들이 여전히 일본처럼 종이 신문 등에 매달리는 경향이 전혀 없지는 않으나 상당수는 온라인이 대세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빠르게 변신을 도모하고 있다.이는 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와 관영 신화(新華)통신의 온라인 자회사인 런민왕(人民網)과 신화왕(新華網)이 현재 모(母) 언론사를 능가하는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사실에서도 잘 알 수 있다.더구나 이들의 역할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중요해질 수밖에 없는 만큼 상호의 위상이 조만간 완전히 뒤바뀔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머지않아 사

국제일반 | 전순기 통신원 | 2022-01-18 13:56

【뉴스퀘스트=베이징/전순기 통신원】 “빚이라면 소도 잡아먹는다.”라는 속담이 있다. 그만큼 빚이라는 게 일단은 쓰고 보자는 식의 매력적이라는 말이 아닌가 싶다.빚이라는 괴물의 유혹을 떨치기가 정말 쉽지 않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G1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G2 국가 중국은 이 점에서는 단연 최고의 국가라고 할 수 있다.정부를 비롯한 기업, 가계 등의 이른바 트리플 경제 주체가 짊어진 부채 규모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300% 가까이에 이르는 것이 현실이다.빚에 대해서만 말할 경우 단연 글로벌 G1 국가 아닌가 싶다. 이 정도 되면 '빚이 나라를 잡아먹게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얼마나 상황이 심각한지는 막연히 막대한 것으로 알려진 지방 정부 부채 상황을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부채 버블이라는 말이 중국인들에게도 이제는 아무렇지 않게 들린다면 더 이상 설명은 필요 없다.터지기 일보 직전이라는 관측도 그야말로 횡행하고 있다. 만약 우려가 진짜 현실이 될

국제일반 | 전순기 통신원 | 2022-01-16 2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