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4℃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7℃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4℃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5℃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7℃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8℃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2℃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1-10-22 17:22 (금)
바이든, 물류난 해소 위해 삼성 등 민간기업 압박... 동참 약속 받아내
바이든, 물류난 해소 위해 삼성 등 민간기업 압박... 동참 약속 받아내
  • 김보민 기자
  • 승인 2021.10.1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부족서 번진 공급난 해결 나서...항만 24시간 풀가동에 민간 근무·영업확대 논의
하락한 지지율 확보에 안간힘...로이터 "물류대란 바이든에게 정치적 위험으로 작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 서부 항만의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삼성전자 등 민간기업과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사진=워싱턴UPI/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보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 서부 항만의 물류 대란을 해소하겠다며 삼성전자 등 민간기업들을 불러 모아 압박을 가했다.

미국의 최대 쇼핑 시즌을 앞두고 물류 수송에 비상이 걸리자 민간 부문의 역할이 크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 바이든은 새 물류 조치에 협력하지 않은 기업을 소환해 협조를 요구할 예정이다.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물류업체와 항만 지도부, 트럭 노조, 상공회의소 관계자와 비대면으로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참석한 민간기업들은 삼성전자 북미법인과 월마트, 페덱스, 유피에스(UPS), 타깃 등이다. 삼성전자는 전자제품 생산업체라는 명분으로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후 참석자들과 논의를 거쳐 일단 서부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의 물류 작업을 주 7일, 24시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항만은 미 수입 물량의 40% 정도를 처리하는 곳이지만, 이곳에서 지난 11일 기준 화물선 62척이 하역하지 못한 채 정박하고 있고 81척은 바다에서 대기 중이다.

이외에도 미 동부의 뉴욕항과 조지아주 서배너항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대란을 촉발한 주원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한 하역 인력 부족으로 분석된다.

비대면 주문이 폭증하고 있지만, 하역 작업에 필요한 인력이 부족해지면서 미국은 심각한 공급망 병목 현상을 겪게 된 것이다.

항만에 쌓인 화물을 내륙으로 실어나를 트럭 운전사도 부족한 상황이다. 추수감사절과 성탄절 등 미국 최대 쇼핑 시즌이 다가오면서 상황은 심화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물류대란 대응 회의에 참석한 물류업체·항만 지도부·트럭 노조·상공회의소 명단. 삼성전자 북미법인도 이름을 올렸다. [사진=백악관 홈페이지 갈무리]

바이든 대통령은 항만의 24시간 운영을 "거대한 첫걸음"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민간 분야의 협력 없이 물류대란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삼성전자와 대형 쇼핑매장을 운영하는 홈디포, 타깃이 근무시간을 늘려 물류난 해소에 동참하기로 약속했다.

월마트, 페덱스, UPS와 같은 대형 유통·수송업체도 미 전역의 상품 운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운영시간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새 조치에 협력하지 않는 기업은 백악관으로부터 압박을 받게 된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민간이 나서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들을 불러 행동하도록 요청할 것"이라며 "궁극적인 목표는 당장의 병목 현상을 극복하는 것을 넘어 코로나19로 인해 드러난 물류 공급망의 오랜 문제점을 해결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민간기업을 압박하면서까지 물류대란을 해소하는 게 정치적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와 무관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재유행과 아프가니스탄 철군 등으로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물류난까지 해결하지 못할 경우 정치적 타격이 가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은 "(물류대란은) 중요한 시기에 미국의 소비를 약화할 수 있을뿐더러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치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